꿀잼자료

   숨진 특감반원, 검찰 조사 뒤 "앞으로 내가 힘들어질 것 같다"

미련퉁 0 342 0
숨진 특감반원, 검찰 조사 뒤 "앞으로 내가 힘들어질 것 같다"
이완 입력 2019.12.02. 19:26 수정 2019.12.02. 19:56




청와대, 백아무개 수사관 통화내용 공개..파장 예상


검찰 출두를 앞두고 숨진채 발견된 백아무개 전 청와대 특감반원(서울 동부지검 수사관)이 검찰의 수사를 받은 뒤 “앞으로 내가 힘들어질 것 같다. 내가 감당해야할 것 같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이 ‘청와대의 김기현 울산시장 하명수사 의혹’을 조사하는 과정에서 백아무개 수사관에게 상당한 압박을 가했음을 내비친 것으로 파장이 예상된다.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2일 서면 브리핑을 통해 숨진 청와대 특감반원과 함께 일했던 동료의 통화 내용을 전했다. 브리핑 내용을 보면, 백아무개 수사관은 지난달 21일 ‘고래고기 검경갈등 조사’를 위해 울산에 함께 내려간 청와대 민정비서관실 행정관에게 전화를 걸어 “울산지검에서 오라고 한다. 갈 수 밖에 없을 것 같다. 왜 부르는지 모르겠다”고 말했다.

백 수사관은 울산지검에 다녀온 뒤인 24일에 또다시 청와대 행정관에게 전화를 걸어 “앞으로 내가 힘들어질 것 같다. 그런 부분은 내가 감당해야할 것 같다. 행정관과 상관없고, 제 개인적으로 감당해야할 일인 것 같다”라고 했다. 이에 대해 여권 관계자는 “백 수사관이 22일 검찰 조사를 받고 괴로워했다고 하더라. 고래고기 조사차 울산에 같이 내려간 사람에게 그렇게 말했다면, 울산에 내려간 건과는 상관없는 다른 건이 있다는 것 아니겠냐”며 검찰의 별건 수사 가능성을 말했다.

또 전화를 받은 청와대 행정관은 “울산 고래고기 사건으로 검찰과 경찰의 다툼이 언론에 크게 보도된 상황에서 고인과 함께 케이티엑스(KTX)를 타고 울산에 갔다. 고인은 울산지검으로 가서 의견을 청취하고 따로 귀경했다. 다음날 오전 사무실에서 울산 방문 관련 보고서를 작성하던 중, 당시 문무일 검찰총장이 고래고기 사건 관련 대검 감찰단을 내려보내 수사심의에 붙인다는 보도가 있어 보고서에 반영한 바 있다”고 전후 과정도 함께 밝혔다.

고민정 대변인은 “고인이 되신 동부지검 수사관이 울산에 내려간 것은 울산시장 사건과는 전혀 관계가 없음을 말씀드린다”며 “일부 언론에서 고인을 ‘백원우 첩보 문건 관여 검찰수사관’ 등으로 지칭하며 명예를 훼손하고 있다”고 밝혔다. 고 대변인은 이어 “청와대는 하명수사를 지시한 바 없다. 고인이 해당 문건과 관계되어 있는지도 아무것도 확인된 바 없다. 고인을 그렇게 지칭하는 것은 그 자체로 허위이자 왜곡이다”고 강조했다.

이완 성연철 기자 wani@hani.co.kr


http://news.v.daum.net/v/20191202192614894




<대변인 서면브리핑>
고인이 되신 동부지검 수사관이 울산에 내려간 것은 울산시장 사건과는 전혀 관계가 없음을 말씀드립니다. '울산 고래고기 사건'에 대한 현장 대면청취 때문임을 다시 한 번 밝힙니다.

관련하여 고인과 울산에 동행한 민정비서관실 행정관(행정관 A)의 말을 전합니다.

A 행정관은 "김기현 사건에 대해 당시 전혀 몰랐고, 관심도 없던 사안"이라며 울산 방문에 대한 경위와 고인과의 통화 내용을 밝혔습니다.

고인은 지난달 21일(울산지검 조사 전날) 민정비서관실 관계자(행정관 B)에게 전화를 걸어 "울산지검에서 오라고 한다. 갈 수밖에 없을 것 같다. 왜 부르는지 모르겠다. 우리는 울산 고래고기 때문으로 밖에 없는데 왜 부르는지 모르겠다"고 말했다고 합니다.

그리고 고인은 한시간 뒤 A 행정관에게 전화를 걸어 "솔직히 우리가 울산에 간 게 언제인지 알고 싶어 전화했다"라며 오히려 울산 방문시기를 물어왔다고 합니다.

수사 직후인 24일 고인은 또 다시 A 행정관에게 전화를 걸어와 "앞으로 내가 힘들어질 것 같다. 그런 부분은 내가 감당해야 할 것 같다. A 행정관과 상관없고, 제 개인적으로 감당해야 할 일인 것 같다"라고 말했다고 합니다.

A 행정관이 전한 울산 방문 경위를 전합니다.

"울산 고래고기 사건으로 검찰과 경찰의 다툼이 언론에 크게 보도된 상황에서 본인은 2018년 1월 11일 고인과 함께 KTX를 타고 울산에 가게 됐습니다.
본인과 고인은 우선 울산해양경찰서를 오후 3시쯤 방문해 고래고기 사건에 대한 내용과 의견을 청취하고 나왔습니다. 이후 본인은 울산 경찰청으로, 고인은 울산지검으로 가서 각 기관의 의견을 청취하기로 했습니다.
본인은 오후 5시 넘어서 울산경찰청에 있는 경찰대 동기 등을 만나 경찰 측 의견을 청취한 뒤 귀경했습니다.
고인은 울산지검으로 가서 의견을 청취하고 따로 귀경했습니다.
다음날 오전 사무실에서 울산 방문 관련 보고서를 작성하던 중, 당시 문무일 총장이 울산 고래고기 사건 관련 대검 감찰단을 내려보내 수사심의에 붙인다는 보도가 있어 보고서에 반영한 바 있습니다."

일부 언론에서 고인을 '백원우 첩보 문건 관여 검찰수사관' '청와대 하명수사 의혹 특감반원'이라고 지칭하며 고인의 명예를 훼손하고 있습니다.
무엇을 근거로 고인을 이렇게 부르는지 묻겠습니다.

청와대는 하명수사를 지시한 바 없습니다. 고인이 해당 문건과 관계되어 있는지도 아무것도 확인된 바 없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고인을 그렇게 지칭하는 것은 그 자체로 허위이자 왜곡입니다.

고인의 명예가 더 이상 훼손되지 않도록 사실에 근거해 보도해주시길 당부드립니다.

2019년 12월 2일
청와대 대변인 고민정

0 Comments
Hot

인기    여친보다 더 중요한것.gif

댓글 0 | 조회 380 | 추천 0
Hot

인기    국민과 소통하는 푸틴.jpg

댓글 0 | 조회 390 | 추천 0
Hot

인기    여자들이 상사에게 상냥한 이유.jpg

댓글 0 | 조회 398 | 추천 0
Hot

인기    빨대 버린걸로 화내는 상사.jpg

댓글 0 | 조회 216 | 추천 0
Hot

인기    피자배달 빼먹충류.jpg

댓글 0 | 조회 304 | 추천 0
Hot

인기    일본에서 출시된 코카콜라 포장.gif

댓글 0 | 조회 226 | 추천 0
Hot

인기    겨울왕국3 예고편.gif

댓글 0 | 조회 302 | 추천 0
Hot

인기    장님을 눈뜨게한 2000원의 기적.jpg

댓글 0 | 조회 346 | 추천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