꿀잼유머
>

   "야구보다 치어리더에 집중... 여성 상품화"… 방심위, 엠스플에 '권고'

파라도기 0 526 0
방심위원 "질 낮은 해설" 지적
'권고' 처분에 솜방망이 징계 비판도



지난 3월 30일 NC-한화전 프로야구 중계 도중 등장한 영상. (맨 오른쪽) 한화 치어리더 도리스 롤랑 사진 아래에는 '실질적 슈퍼 에이스'라는 문구가 적혀 있다. ⓒMBC스포츠플러스



방송통신심의위원회가 프로야구 해설 도중 여성 치어리더의 외모를 평가한 MBC스포츠플러스(이하 엠스플)에 '권고' 처분을 내렸다

2일 공개된 방송통신심의위원회 제31차 방송심의소위원회(이하 소위원회) 임시회의 회의록을 보면, 소위원회는 전원 동일 의견으로 올해 3월 29일~31일 '2019 신한은행 MYCAR KBO리그' NC 다이노스-한화 이글스의 경기를 중계한 엠스플에 '권고'를 의결했다.

지난달 24일 열린 소위원회는 당시 민원으로 올라온 이 안건에 '방송심의에 관한 규정' 제30조(양성평등) 제3항 위반을 적용했다.

엠스플은 3월 30일 중계방송에서 경기 후반이던 8회 말 한화 외국인선수 서폴드, 채드벨, 호잉 사진과 함께 한화의 새 치어리더 도리스 롤랑의 사진을 함께 배치한 자료 화면을 띄웠다. 제목은 '예쁘다 한화 시즌 외국인 선수'였다. 외국인 선수 사진 아래에는 올 시즌 각자 기록과 관련한 내용 문구가 있었다. 롤랑 사진 아래에는 '실질적 슈퍼 에이스'라는 붉은색 바탕의 문구가 붙었다.

한명재 캐스터는 "한화의 외국인 선수가 네 명이라는 이야기죠? 도리스 롤랑까지"라며 "가장 확실한 예쁘다... 그게 핵심이었다"고 말했다. 이어 해설자인 양준혁 위원에게 "프랑스어를 공부하시면 어떨까 싶어서"라고 건넸다.

앞선 29일 방송에서는 롤랑이 화면에 잡히자 양 위원이 "어떻게 보면 다양한 볼거리를 제공하는 것 같다"고 말했다. 한 캐스터는 "(롤랑이) 프랑스 출신이니까 인사 한 번"이라며 양 위원에게 인사를 권하기도 했다.

소위원회 윤정주 위원은 "자료화면으로 만들어서 보여줄 만한 것인지 문제가 있다고 생각한다"며 "야구 해설을 할 때는 야구에 대해서 집중을 해야지 이 치어리더(롤랑)의 이야기를 집중적으로 이야기한다는 것 자체가 굉장히 문제"라고 말했다. 이어 "질 낮은 해설을 하는 것 자체를 지양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심영섭 위원은 "스포츠 중계에서 과도하게 외모를 평가를 해 시청자에게 불쾌함을 준 게 맞다"고 했다. 박상수 위원은 "방송에서 특정 치어리더의 모습을 지속적으로 이렇게 보여주면서 여성을 상품화하는 표현을 한 건 문제가 있다"고 했다.

하지만 규정 위반의 정도가 경미한 경우 내려지는 행정지도인 '권고'가 해당 방송사에는 어떠한 법적 불이익이 없어 사실상 솜방망이 처벌이라는 지적도 나온다. 일부 누리꾼과 야구커뮤니티 사이에서 엠스플은 스포츠 경기 중계 도중 특정 여성 관중을 반복해서 보여준다는 비판에 놓여 있기 때문이다.

회의록에 따르면 윤정주 의원은 "오늘은 첫 사례이기에 '권고' 의견을 냅니다만 같은 사례로 또 똑같이 나온다면 방송사에 상관없이 좀 더 중한 제재를 내리겠다"고 했다.


김진수 기자 kjlf2001@womennews.co.kr

0 Comments
Category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