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정보

금감원 직원, 가상화폐 투자했다가 정부발표 직전 매도"

샬랄라 0 92 0


가상화폐 대책은? (서울=연합뉴스) 김현태 기자 = 18일 오전 국회 정무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오른쪽부터 홍남기 국무조정실장, 최종구 금융위원장, 최흥식 금융감독원장이 가상화폐 대응방안 관련 긴급 현안보고를 위해 회의장으로 들어오고 있다. mtkht@yna.co.kr

(서울=연합뉴스) 홍정규 배영경 기자 = 금융감독원 직원이 가상화폐에 투자했다가 정부의 대책발표 직전 매도해 차익을 챙긴 의혹이 18일 제기됐다.

최흥식 금감원장은 이날 국회 정무위원회 긴급현안질의에 출석, 이 같은 의혹을 지적한 바른정당 지상욱 의원의 질문에 "(그런 사실을) 통보받아서 조사 중"이라고 답변했다.

"(그런 직원이) 있기는 있느냐"는 지 의원의 거듭된 질문에 최 원장은 "네"라고 확인했다.

이와 관련해 홍남기 국무조정실장도 "내부거래 관계는 제가 아는 한 공무원 1∼2명의 사례가 있어서 진상조사를 하도록 했고, 공무원에 대해선 가상통화 투자가 적절치 않다는 표현으로 해서 일단 투자를 자제했으면 좋겠다는 얘기를 전달한 바 있다"고 설명했다.

0 Comments
제목
Category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