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정보

호사카 교수가 말하는 유니클로 광고

미련퉁 0 274 0


 

호사카 교수는 19일 YTN과의 인터뷰에서 "80이라는 숫자는 원래 영문에 들어가있지 않은데 번역된 부분이 가장 큰 문제였다"면서 "80년 전인 1939년쯤은 위안부 강제동원이 굉장히 많이 이루어졌던 때"라며 이같이 말헸다.

 

그는 광고 속 할머니의 나이로 제시된 '98세'를 언급하며 "지난해 강제징용 판결에서 동원 피해자 5분이 승소 판결을 받으셨는데, 다 사망하시고 유일한 생존자인 이춘식씨가 판결 당시 98세셨다"고 설명했다.

 

또 "디자이너로 나오는 소녀의 나이인 13세는, 이 역시 가장 어린 나이로 징용을 간 분들 중 지금 살아계시는 할머니가 14살 때 연행됐다. 만으로는 13세"라고 부연했다.

 

https://news.v.daum.net/v/20191019153414113

 

 

요약

1.1939년은 총동원령 내려진 년도

2.지난해 승소하신 할머니의 연세 98세?

3.살아계신 할머니의 징용당한 나이 13세

0 Comments
제목
Category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