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정보

하나금투 "비트코인 가격 오르면 채권금리도 오른다"

샬랄라 0 116 0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유현민 기자 = 하나금융투자는 10일 비트코인의 가격이 오르면 채권금리도 오를 수 있다고 진단했다.

이미선 연구원은 "비트코인 가격 상승은 국내 소비를 통해 국내총생산(GDP)과 수요자 측 물가를 높인다"면서 "비트코인 가격 상승은 채권시장에는 약세 요인"이라고 분석했다.

그는 "글로벌 경기회복세와 탄탄한 국내 소비가 확인된다면 한국은행은 향후 기준금리 정상화에 더 편안함을 느끼게 될 것"이라며 "블록체인 기술에 대한 관심이 커지면서 암호화폐에 대한 투자는 계속 늘어날 것"이라고 전망했다.

이 연구원은 또 비트코인에 대한 투자가 증가할수록 은행이 예대율 충족에 더 많은 노력이 필요하다고 조언했다.

그는 "비트코인에 투자할 경우 전 세계 투자자들에 의해 거래되기 때문에 매수 대금이 국내에 머무른다는 보장이 없다"며 "은행 입장에서는 대출로 나간 규모만큼 예금으로 들어오는 경향이 과거보다 약해질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그는 "비트코인 투자 확대는 예금조달 금리의 상승 요인"이라고 덧붙였다. 
 
원문보기 
http://news.nate.com/view/20180110n05352

0 Comments
제목
Category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