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정보

미국판 ‘스카이 캐슬’ 스케일

파라도기 0 351 0


할리우드 스타와 기업체 CEO 등 미국 상류층이 연루된 초대형 입시 비리가 적발됐다. 

 

스탠퍼드, 예일, 조지타운, UCLA 등 명문대들이 돈을 받고 유명인사 자녀들을 체육특기생으로 대거 부정 입학시킨 것으로 드러나 미국 사회가 발칵 뒤집혔다. 

 

8년간 오간 뒷돈의 규모는 무려 2500만 달러(약 280억원)였다. 

 

미 언론들은 연방검찰이 적발한 사건으로는 최대 규모의 입시비리라고 보도했다.

 

 

 

연루자들은 학부모 33명과 대학코치 9명 등 50여명이다. 돈을 건넨 학부모 중에는 인기드라마 ‘위기의 주부들’에 출연했던 펠리시티 허프먼과 시트콤 ‘풀하우스’의 로리 러프린이 포함됐다. 러프린은 두 딸을 서던캘리포니아대학(USC) 조정팀에 입학시켜주는 대가로 50만 달러를 전달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이외에도 뉴욕 소재 로펌 공동대표인 고든 캐플런 변호사, LA 소재 부티크 마케팅업체 대표 제인 버킹엄, 뉴욕 소재 포장업체 대표 그레고리 애벗 등 기업체 CEO들도 다수 포함됐다.

 

 

https://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hm&sid1=104&oid=005&aid=0001180794

0 Comments
제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