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정보
>

이더리움 개념 정리 및 로드맵 단계

익명 0 222 0

우리는 집을 사고팔거나, 부동산 투자를 하거나 또는 대출을 받는 등 일상생활에서 계약을 합니다. 활용되는 계약의 범위는 매우 넓습니다. 자주 계약을 하는 만큼 위험의 소지가 높은 것 또한 계약입니다. 그래서 우리는 계약을 할 때, 공증을 받거나 신뢰할 만한 누군가를 필요로 하죠.

 

신뢰성 있는 계약을 보장하는 이더리움!

                                                                  

바로 이러한‘계약(Contract)’이 이더리움(Ethereum)의 가장 중요한 특징 중 하나입니다. 2014년에 등장한 이더리움은 가상화폐의 선두를 달리고 있는 비트코인과 비슷한 뿌리에서 출발을 했지만 한편으로는 완전히 다른 특성을 가집니다. 가장 큰 차별점은 바로 비트코인은 오로지 화폐라는 기능에 중점을 맞췄다면 이더리움 플랫폼은 그보다 더욱 다양한 기능을 활용할 수 있다는 것입니다.

 

비트코인의 확장 버전이라고 생각하시면 됩니다. 한 가지 예를 들어봅시다. 비트코인으로 송금을 할 때, 제한적으로 프로그래밍을 사용하여 각종 조건을 걸 수 있습니다. ‘A가 B에게 송금을 할 때, 반드시 C와 D가 서명을 해야한다’ 또는 ‘일주일 뒤에 입금을 한다’와 같은 것들이죠. 그런데 이더리움은 이러한 조건들을 더욱 확장시켜 복합적으로 가능하게 만들어 놓은 플랫폼입니다. 화폐라는 단순한 개념을 넘어 각종 프로그래밍을 통해 조건을 걸어서 모든 계약이 이루어질 수 있게 하는 거죠.

 

단순히 가상화폐가 아닌 하나의 금융 시스템으로 확장된 이더리움의 기본 원리는 비트코인과 마찬가지로 블록체인(Blockchain)에 있습니다. 블록체인(BlockChain)이란 블록(Block)을 잇따라 연결(Chain)한 것을 의미하는데요. 각각의 블록에는 데이터의 거래 내역들이 있고 이러한 내역들이 각 노드(사용자)들에 분산되어 저장되어집니다. 즉 분산데이터를 기본으로 한 형태입니다.

 

보안이 더욱 강화된 분산 저장

                                                              

 


계약을 하거나 거래를 할 때 계약서나 명세서를 가지게 됩니다. 그러한 거래 내역이 블록에 담겨 사슬처럼 이어져 있는 장면을 떠올린 다면 이 개념을 쉽게 받아들일 수 있을 겁니다. 또한 인터넷만 연결되어 있다면 어디서든 전송이 가능하다는 편리함도 있습니다. 이더리움 플랫폼에서는 이러한 계약을 블록체인 형태로 보관하기에 단 몇 줄의 코드만으로 계약이 안전하게 거래됩니다. 거기다 계약서를 작성하고 유지하는데 드는 수수료 또한 기존보다는 훨씬 저렴하다는 장점을 가지죠.

 

여기서 중요한 것은 이러한 수수료는 무조건 이더리움의 화폐인 이더로만 결제를 해야 합니다. 때문에 이더리움을 기반으로 하는 애플리케이션이 늘어날수록 이더리움의 화폐 가치는 더욱 상승하게 되는 셈이죠. 이더리움의 단위는 그대로 이더리움(ETH)으로 사용됩니다.

 

그렇다면 과연 이러한 획기적인 이더리움을 개발한 사람은 누구일까요? 이더리움 개발자는 비탈릭 부텔린입니다. 캐나다에서 태어난 러시아 출신의 청년으로 그의 나이는 겨우 24세(94년생)입니다. 2012년, 10대 후반에 이더리움을 고안해내고 그로부터 2년 후인 2014년에 직접 펀딩을 하여 이더리움을 세상에 선보였습니다. 또한 페이스북 창업자인 마크 저커버그를 제치고 2015년 IT 노벨상을 받았습니다.

 

http://www.sisain.co.kr/?mod=news&act=articleView&idxno=22108

<이더리움 창시자, 비탈릭 부텔린>

 

 

2008년에 등장한 비트코인이 벌써 약 9년의 시간이 흘렀다면 이더리움은 약 3년 남짓 되었습니다. 디지털 통화를 위해 탄생한 비트코인과 달리, 이더리움은 분산합의(distributed consensus)과정에 기반한 신뢰성 있는 계약을 보장해 줄 수 있는 암호연료의 개념으로 탄생했다는 점이 가장 큰 특징입니다. 또한 발전된 기술 덕분에 비트코인보다는 거래 속도가 빠르다는 장점도 가지죠. 이더리움의 거래 내역은 블록체인 (BlockChain)에 저장이 되어, 반영구적으로 삭제가 불가능하죠. 이로써 전자상거래의 최대 단점인 사기 거래가 사전에 방지가 될 수 있죠. 비트코인은 화폐의 기능에만 충실했다면 이더리움은 그 위에 사진, 영상, SNS, 계약서 등을 첨부하여 플랫폼 역할을 수행합니다.


 

이더리움 로드맵 4단계


1단계는 ‘프론티어(Frontier)’입니다. 암호화폐 거래를 위해 코인을 채굴 및 발행하고, 네트워크를 형성하고 암호화폐 블록체인이 생성되는 단계입니다

 

출처: 이더리움재단

2단계는 ‘홈스테드(Homestead)’입니다. 사전적으로는 ‘농장의 건물과 땅이 딸린 주택’을 의미하죠. 이더리움이라는 신대륙 개척에 나서는 집들이 하나 둘 생기는 시점이라고 보면 됩니다. 이더리움의 성장을 위해 각종 기능을 업데이트하고 보완합니다.

 

출처: 이더리움재단

3단계는 ‘메트로폴리스(Metropolis)’입니다. 홈스테드가 모여 도시를 이룬다는 뜻이죠. 이더리움의 대중화를 위한 사회적 인프라가 형성되는 시기입니다. 이 단계에서는 일반인들도 암호화폐를 쉽게 접할 수 있게 되면서 수요가 폭발적으로 늘어날 것으로 추측됩니다. 폭발적으로 늘어난 수요를 감당하기 위해선 결제 처리 속도를 높일 필요가 있죠. 그래서 메트로폴리스 단계에서 채굴 방식의 전환이 시작됩니다. 전기를 지나치게 소비하고 채굴기가 필요한 ‘작업증명(PoW)’ 방식에서 보다 효율적이고 그래픽카드가 필요 없어지는  ‘지분증명(PoS)’ 방식으로 서서히 바뀌게됩니다. 지난 10월 하드포크가 성공했습니다.

 

4단계는 ‘세레니티(Serenity)’입니다. 사전적 의미는 ‘평온’ 혹은 ‘평정’입니다. 곧, 모든 변화 후에 끝내는 평온을 찾는다는, 이더리움의 최종 단계죠.. 전세계에서 발생하는 대량의 모든 기록을 담을 정도의 블록체인이 완성됩니다. 채굴도 완전히 PoS 방식으로 전환됩니다.. 아직 이 단계에 대한 일정은 나오지 않았습니다.  

 

간략하게 정리하자면,

1단계 이더리움 재단 설립 초기단계

2단계 홈스테드 단계 개발자들을 위한 단계 클로즈 베타

3단계 대중들에게 공개 오픈 베타 

4단계 이더리움 2.0의 정식런칭

0 Comments
제목
Category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