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정보

"너 비트코인 많다며?" 가상화폐 노린 납치·협박 기승

샬랄라 0 71 0


"너 비트코인 많다며?" 가상화폐 노린 납치·협박 기승

 

(서울=연합뉴스) 신유리 기자 = 비트코인 가격이 천정부지로 치솟으면서 인질을 협박해 가상화폐를 뜯어내려는 강력 범죄가 기승을 부린다고 뉴욕타임스(NYT)가 18일(이하 현지시간) 보도했다.

지난달 태국 푸껫에서는 납치범들이 러시아 남성을 아파트에 감금하고 비트코인 10만 달러(1억 원) 규모를 송금하도록 협박했다. 

앞서 우크라이나에서도 한 비트코인 거래소 대표가 인질로 붙잡혔다가 몸값으로 100만 달러 (10억7천만 원) 상당의 비트코인을 치른 뒤에야 풀려났다.

미국 뉴욕에서는 친구를 납치해 이더리움 180만 달러(19억 원) 규모를 탈취한 범죄가 일어나기도 했다.

이같이 가상화폐 보유자를 노린 범죄는 러시아, 터키, 캐나다, 영국 등 전 세계로 퍼지고 있다.

비트코인 가격이 지난해 말부터 급등하면서 범죄 세력의 새로운 표적이 됐기 때문이다. 가상화폐는 은행 계좌와 달리 익명의 수신인에게 송금하기 쉬운 데다 협박에 의한 송금이라고 해도 중간에 거래를 차단할 방법이 없다는 점에서도 범죄의 온상이 되기 쉽다.

푸껫 경찰 당국 관계자는 "비트코인을 추적할 방법을 알아봤지만 별다른 길이 없다고 한다"고 말했다.

비트코인 엔지니어인 제임슨 로프는 "부동산, 주식, 스포츠 구단을 갖고 있다고 해도 다른 사람이 이를 갈취하기는 어렵다"면서 "하지만 유동성이 높은 가상화폐를 보유하면 범죄의 표적이 되기 쉽다"고 말했다.

대책이 아예 없는 것은 아니다.

비트코인 범죄 분석 업체인 체이널리시스(Chainalysis)의 조너선 레빈은 가상화폐 거래가 협박에 따라 이뤄질 때 당국에 비밀리에 통지되도록 하는 방안을 프로그래머들과 개발 중이라고 밝혔다.

또 전자 지갑에 서명을 여러 차례 받도록 하는 방안도 범죄 예방책의 하나라고 덧붙였다.

 

출처 http://news.nate.com/view/20180220n30844

0 Comments
제목
Category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