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정보

'가상화폐 대책 총괄' 정기준 실장 18일 별세

샬랄라 0 60 0


'가상화폐 대책 총괄' 정기준 실장 18일 별세

 

[스포츠서울] 지난해 말부터 '암호화폐 대책' 업무를 도맡아온 정기준 국무조정실 경제조정실장이 18일 별세했다. 53세. 

관계자에 따르면 고인은 이날 서울 자택에서 잠을 자다가 숨진 채 발견된 것으로 전해졌다. 국무조정실 관계자는 "가상화폐 정책을 주관하며 대책을 조율하고 있었는데, 업무에 치밀한 고인의 성격상 스트레스를 많이 받았을 것"이라고 말했다.

비트코인 가격이 급등세를 보인 지난해 11월 말부터 국무조정실은 가상화폐 관계부처 차관회의를 구성했고, 이후 거의 매주 한 차례씩 회의하면서 범정부 대책을 마련했다. 정 실장은 대책 실무를 총괄하며 부처 간 의견 취합 및 조율 등을 담당했다. 

서울대 법학과를 나와 행정고시 32회로 공직에 입문한 고인은 과학기술부를 거쳐 기획재정부에서 국토해양예산과장, 재정정책과장을 지냈다. 경제협력개발기구 대표부 경제공사를 역임하고 국민대통합위원회에 파견 근무했다. 미국 피츠버그대에서 경제학 석·박사학위를 받았다. 

 

원문보기 http://news.nate.com/view/20180219n07564

0 Comments
제목
Category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